"출퇴근 산재, 출근길이 64%…절반은 보행 중 사고"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9.12 1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출퇴근 산재, 출근길이 64%…절반은 보행 중 사고"
올해 재해로 산업재해 보상을 신청한 노동자의 3분의 2 가량이 출근 중 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은 오늘(12일)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2분기 출퇴근 재해 현황 분석'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처리된 산업재해 보상 신청 3,651건 중 64.4%인 2,350건이 '출근 중 재해'였다고 밝혔습니다.

'퇴근 중 재해'는 1,289건으로 35.3%였습니다.

한 사업장에서 퇴근해 다른 사업장으로 출근하는 도중 사고를 당한 '투잡' 재해도 12건, 0.3%가 접수됐습니다.

2018년 1월 1일 시행된 출퇴근 산재 보상은 대중교통, 자가용, 도보 등을 이용해 통상적인 경로·방법으로 출퇴근할 때 발생하는 사고를 산재로 인정하는 제도입니다.

그전에는 통근버스와 같이 회사가 제공한 차량을 이용하던 중 발생한 사고만 인정됐습니다.

상반기 신청 건의 50.3%인 1,837건은 도보 이용 중 발생한 사고이며, 자동차가 729건으로 20%, 자전거가 446건으로 12.2%, 오토바이가 366건으로 10%, 대중교통이 231건으로 6.3%였습니다.

연령대별로는 50세 이상∼60세 미만이 1,072명(29.4%)으로 가장 많았고, 60세 이상∼70세 미만(764명·20.9%), 40세 이상∼50세 미만(607명·16.6%)이 뒤를 이었습니다.

성별로는 여성이 54.0%, 남성이 46.0%로 남성이 월등히 많은 일반 업무상 재해와는 양상이 달랐습니다.

산재 신청의 승인율은 92.9%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83.9%보다 크게 높아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