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원 "日 소비재 수입 감소세 지속…맥주·담배↓"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9.09.12 09: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병원 "日 소비재 수입 감소세 지속…맥주·담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지난 7∼8월에 이어 이달 초까지 일본산 소비재 수입 감소세가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달 1∼10일 일본 술의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맥주가 99.9%, 사케가 63.7%가 각각 감소했습니다.

같은 기간 일본산 담배 92.7%, 애완동물 사료 90.4%, 미용기기 83%, 비디오카메라 70.9%의 수입액 감소 폭을 보였습니다.

특히 지난 7월까지만 해도 감소 추세를 보이지 않았던 일본산 가공식품, 화장품은 지난 8월부터 감소세로 전환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지난달 전체 소비재 수입은 작년 동기 대비 5.5% 늘었지만, 일본산 소비재 수입은 2.8% 줄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