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무상, 징용 문제 관련 "韓, 국제법 위반해 일한 관계 뒤집어"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19.09.12 1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신임 외무상 모테기 도시미쓰는 한국 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해 한일 관계의 기초를 뒤집고 있다며 시정을 계속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북한 문제로 인해 한일과 한미일의 긴밀한 연대가 지금처럼 중요한 때가 없었으며 미래 지향적 한일관계를 쌓아야 한다면서도 이렇게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의 발언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청구권 문제가 완전히 해결됐다는 아베 정권의 기존 주장을 반복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