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송광민, 마음 따로 몸 따로…'투혼의 수비'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9.09.12 0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한화 송광민 선수의 투혼의 수비 끝으로 준비했습니다.

넘어져 구르면서도 어떻게든 던지려는 마음이 잘 보이는데 몸이 말을 듣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