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추석 앞두고 라디오에 '깜짝 출연'한 문 대통령…"동명이인 아니에요"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09.11 17:21 수정 2019.09.11 1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추석 앞두고 라디오에 깜짝 출연한 문 대통령…"동명이인 아니에요"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을 앞두고 라디오 프로그램에 깜짝 출연해 화제입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1일) 오전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국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날 DJ 양희은, 서경석은 추석을 맞아 택배기사의 애환을 담은 한 편지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이어 사연을 들은 청취자의 문자를 소개하던 서경석은 "지금 편지만큼 긴 문자가 왔다. 문재인 님이다"라며 문 대통령이 보낸 편지를 읽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택배 받을 땐 행복하다. 고향에 계신 어머님의 사랑과 정성이 담겨있을 때도 있고, 주문한 물건을 기다렸다 받는 반가움도 있다. 택배기사들은 이렇게 행복을 배달해주시는 고마운 분인데 고마움을 가끔 잊기도 한다"라며 "훈훈한 사연에 제 마음도 환해진다.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추석이 됐으면 좋겠다. 지금도 일하고 있을 택배기사님들, 오늘도 안전하게 일 마치시고 추석 잘 쇠시길 바란다"라고 문자를 남겼습니다.

이에 서경석은 "동명이인 아니고,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맞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추석 앞두고 라디오에 '깜짝 출연'한 문 대통령…'동명이인 아니에요문 대통령은 이어 전화 연결을 통해 "택배기사의 사연 잘 들었다"라며 "방송에서 소개한 사연을 들으면 사회 곳곳에 선한 사람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아직은 살만한 세상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습니다.

"지금 뭐 하고 계시냐"는 질문에는 "추석을 앞두고 태풍이 있어서 아주 심하지는 않지만, 낙과 등 이런저런 피해가 있었기에 추석 성수품 수급, 추석 물가 같은 명절 대책을 살피고 있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작년 추석에는 유엔 총회에 참석하느라 국민과 추석을 보낼 수 없어 아쉬웠다"라며 "올해는 국민과 함께 한가위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 같아 참 좋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택배기사처럼 명절에 더 바쁘게 일해야 하는 분들이 참 많다. 우리의 안전을 지켜주는 분들도 계신다"라며 "덕분에 우리가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있다. 특별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전화 연결 도중 서경석이 '진짜 대통령 맞나요', '정말 대통령이 라디오에? 인증해달라', '개그맨이시죠? 대통령 목소리와 똑같다' 등의 청취자 문자를 소개하자, 문 대통령은 "저도 한번 들어보고 싶다"라며 웃음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추석 앞두고 라디오에 '깜짝 출연'한 문 대통령…'동명이인 아니에요끝으로 두 DJ는 "전화 연결이 됐으니 문 대통령께도 (여느 출연자와 마찬가지로) 공평하게 커피 두 잔이 간다"라고 전하며 웃음을 더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MBC Radio봉춘라디오'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