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대로 안 됐나…北 초대형 방사포, '성공' 언급 없어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9.11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어제(10일) 쏜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를 시험 사격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전 발사 때와는 달리 성공했다는 표현은 등장하지 않았습니다. 뭔가 목표대로 잘 되지 않은 것 같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어제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 아래 초대형 방사포를 시험 사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4일 초대형 방사포를 처음 시험 발사한 뒤 17일 만에 내륙을 가로지르는 방식으로 다시 발사한 것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시험이 사격 목적에 완전 부합됐다면서 무기 체계 완성의 다음 단계 방향을 결정짓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전투 운영상 측면과 함께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 유도기능이 최종 검증됐다면서 연발 시험 사격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초대형 방사포에 대한 개발이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으며 앞으로 추가 시험 발사가 필요하다는 점을 밝힌 것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지난달 발사 때와 달리 발사에 성공했다는 표현은 하지 않아 이번 발사가 애초 목표에 미치지 못했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합참은 어제 오전 6시 53분과 7시 12분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면서 비행거리에 대해서만 최대 330km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