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SBS 8뉴스' 욕심나"…장성규의 선 넘는(?) 말말말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09.11 1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8시 뉴스' 욕심나최근 프리랜서로 전향한 방송인 장성규가 SBS에 처음 출연했습니다.

장성규는 지난 10일 방송된 SBS 연예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해 '저세상 드립'으로 재치 넘치는 입담을 뽐냈습니다.
''SBS 8시 뉴스' 욕심나장성규는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이 사랑은 다 거품이다. 욕심 없다"라면서도 최근 모델로 발탁된 광고의 상품을 홍보하며 "장기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이어 "길거리 다니면 사람들이 많이 알아봐 주시더라. 감사하다. 하루하루가 너무 꿈 같다"라면서 "고등학교 때쯤 엄마가 저 포기했는데 최근 제 모습을 보면서 정말 신기해하신다"라고 말했습니다.
''SBS 8시 뉴스' 욕심나장성규는 SBS 첫 출연 소감으로 "제가 SBS에 진출할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라며 "SBS 예능은 물론이고 드라마도 많이 보는데 가장 최근에 본 드라마는 1995년도 '모래시계'고, 욕심나는 프로그램은 'SBS 8뉴스'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그는 남다른 입담 소유자로 화제가 되는 것에 대해 "저는 관심받고 집중 받는 게 좋다. 초등학교 때 장난을 쳤는데 친구들이 빵 터지길래 '이거다' 싶었다. 그 기분을 계속 느끼고 싶어서 늘 시도하고 실패하면서 지금까지 다듬어져 왔다"라고 말했습니다.
''SBS 8시 뉴스' 욕심나그러면서 "8년의 아나운서 활동은 지금의 저를 만들어준 밑거름이다. JTBC 개국할 당시 프로그램 11개 정도를 동시에 했는데, 지금도 그때와 스케줄이 비슷하다. 하지만 연봉은 달라졌다. 연봉까지 비슷했으면 다 죽여버렸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습니다.
''SBS 8시 뉴스' 욕심나또한, 장성규는 연말 연예 대상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며 "대상을 수상한다면 소감으로 '방송 여기까지 하겠다'라고 할 것이다. 혹시 저를 은퇴시킬 목적으로 SBS에서 연예 대상을 준다면 은퇴하겠다. 일단 줘 보시라"라며 폭소를 일으켰습니다.

이어 연예인 생활의 장·단점에 대해서는 "장점은 관심을 받을 수 있고, 단점은 한 방에 훅 갈 수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습니다.

(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