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고위 간부가 '윤석열 배제' 특별수사팀 구성 제안"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9.11 0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법무부 고위 간부들이 조국 장관 취임 당일, 가족 수사와 관련해 검찰총장을 배제하는 특별수사팀을 만들자고 검찰에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석렬 검찰총장은 이것을 거부했는데, 법무부는 조국 장관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법무부 고위 간부들이 특별수사팀 구성을 검찰에 제안한 건 조국 법무부 장관 취임일인 그제(9일)입니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법무부 고위 간부 2명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며, 윤 총장은 이 제안을 단호히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수사를 갑자기 총장이 배제된 특별수사팀을 만들어 넘기면, 수사의 공정성과 신뢰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취지였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조 장관은 전혀 모르는 일이고, 간부들이 개인적으로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국 장관은 가족 관련 수사를 보고 받거나 지휘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며, 수사가 공정하게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에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법무부 고위 간부 중 1명은 대검 간부와 이야기를 하다 과거 전례에 비춰 아이디어를 제시한 것뿐이라며, 특별수사팀 구성도 검찰총장의 지휘를 전제로 했는데, 와전된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한창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법무부 고위 간부가 수사팀 변경을 제안한 건 이례적이라 제안 배경에 의구심이 커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