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장마에 야구 일정 '비상'…프리미어12도 걱정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09.10 2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가 계속되는 비 때문에 일정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오늘(10일)도 2경기가 취소돼서 10월 초에야 포스트 시즌을 시작할 수 있게 됐고 프리미어12 대표팀 일정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SK와 키움의 인천 경기, 두산-NC의 잠실 경기가 비 때문에 취소됐습니다.

이번 달에만 날씨 때문에 취소된 경기가 11경기로 늘었습니다.

SK-키움전은 두 팀의 경기가 없는 9월 20일로 편성됐는데 두산-NC전은 '예비일'이 없어 시즌 종료 예정일이었던 9월 28일 이후에 치러지게 됐습니다.

이미 LG와 롯데, LG와 두산의 잠실 맞대결이 9월 28일 이후로 연기된 상황에서 또 잠실 경기가 밀리면서 정규시즌 종료가 최소한 3일 이상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포스트 시즌은 빨라도 10월 3일에야 시작되고, 한국시리즈가 7차전까지 간다면 10월 30일에야 종료됩니다.

11월 6일에 시작하는 프리미어12에 나설 대표팀이 손발을 맞출 시간이 일주일도 안 될 가능성이 커진 것입니다.

오는 토요일에도 비가 예보돼 KBO는 발만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오늘 열린 경기에서는 갈길 바쁜 공동 5위 KT가 타선의 침묵으로 삼성에 끌려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남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