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간부들, 윤석열 뺀 수사팀 제안…대검은 거부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9.09.10 21:08 수정 2019.09.10 2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저희가 앞서 뉴스 시작하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또 가족 관련된 검찰 수사 소식 전해드렸었는데 어제(9일) 법무부의 몇몇 고위 간부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총장을 제외한, 그러니까 총장을 뺀 특별 수사팀을 만드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취재기자 연결되어 있습니다.

임찬종 기자, 어떤 내용인지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대검찰청 관계자 등은 어제 복수의 법무부 고위 간부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특별한 제안을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 대해 여러 가지 우려를 전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방안을 제안했다는 것입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수사팀을 구성하는 방안을 제안했다는 뜻입니다.

대검찰청 측은 법무부 고위 관계자가 복수였으며 이들 모두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라는 같은 취지의 내용을 윤석열 총장에게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총장은 이에 대해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수사와 관련해 갑자기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한다면 수사의 공정성과 신뢰도에 문제가 생긴다면서 제안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법무부 측은 조국 장관은 이에 대해 전혀 몰랐고 관련 지시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법무부 역시 일부 간부가 윤석열 총장에게 제안을 한 사실은 나중에 알게 됐지만, 공식 제안이 아니라 연락을 한 간부가 개인적으로 윤 총장에게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차원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제안을 한 간부 중 한 명이 방금 취재가 됐는데, 여러 가지 아이디어 차원에서 제안을 한 것은 사실이었지만 개인적인 제안이었고 또 당연히 윤석열 총장의 지휘를 전제로 한 제안이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