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 원전 오염수 최종 처리 방식 정해지지 않았다"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9.09.10 1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日 원전 오염수 최종 처리 방식 정해지지 않았다"
외교부는 오늘(10일) 일본 환경상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할 수밖에 없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원전 오염수의 최종 처리방식 및 결정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이 현재까지 확인된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며 "정부는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일본 측에 원전 오염수와 관련한 투명한 정보공유를 요청하는 구술서를 전달하고,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한 국제적 협조를 구하는 서한문을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보냈습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하라다 요시아키 일본 환경상은 오늘 각의 후 기자회견에서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바다에 방류해 희석하는 것 말고 방법이 없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