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9월 하순 미국과 대화 용의…새 계산법 가져와야"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09.10 02:48 수정 2019.09.10 1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이번 달 하순에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의례적인 위협은 했지만, 미국의 협상 요구를 사실상 수용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대미협상의 핵심 인물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이번 달 하순에 진행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 부상은 어제(9일) 발표한 담화에서 "북한은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최근 계속된 미국의 협상 요구에 대해, 사실상의 수용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양측의 이해관계에 다 같이 부응하며 우리에게 접수 가능한 계산법에 기초한 대안을 가지고 나올 것이라고 믿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측이 수용할 수 있는 새로운 제안을 가지고 협상 테이블에 나오라고 미국에 요구한 것입니다.

최 부상은 "만일 미국이 낡은 각본을 또다시 만지작거린다면 북미 사이의 거래는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말까지 미국의 결정을 기다려보겠다고 밝힌 사실을 거론하며, "미국이 새 계산법을 찾기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가졌을 거라고 본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미국이 비핵화 조치에 대응하는 대북제재 해제·완화와 체제 안전보장 등을 준비해 협상에 나오라는 메시지로 해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