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가족펀드 관련 업체에서 돈 받아" 의혹 제기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09.10 0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장관의 부인이 가족의 돈이 들어간 펀드와 관련 있는 업체에서, 1천만 원 넘는 돈을 받아온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조 장관 부인은, 업체 운영에 관여했다는 의혹은 부인하고, 자문료로 받은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이 영어교육업체는 지난 2017년 11월 조국 장관의 5촌 조카가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코링크 PE에 인수됐습니다 이후 이 업체는 WFM으로 이름을 바꾸고 2차 전지 음극재 시장에 진출했습니다.

실제 현재 이 업체는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가 대주주이고 얼마 전까지 코링크PE의 대표 이 모 씨가 대표이사로 있었습니다.

그런데, 조 장관 부인 정경심 씨가 WFM에서 고문료 등의 명목으로 2017년 10월부터 모두 1천만 원 넘게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정 씨는 "영문학자로 사업 전반을 자문해주고 자문료로 작년 12월부터 7개월 동안 월 200만 원을 받은 것"이라며, "WFM은 자신의 펀드가 투자한 회사도 아니"라며 업체의 운영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정 씨가 회사 운영을 논의한 회의에 참석한 사실을 파악했고 정 씨가 참석한 내용이 담긴 회의록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펀드 운용사 대표인 이 모 씨와 펀드 자금이 투자된 가로등 점멸기 회사 대표 최 모 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