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권력 기관 개혁 마무리 맡길 적임자"…정면 돌파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9.09.10 0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법무장관 임명 소식이 장안의 화제였던 하루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면 돌파를 택한 것인데, 이례적으로 임명 이유를 직접 설명했습니다.

김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숙고를 거듭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선택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재가, 즉 정면 돌파였습니다. 이례적으로 대국민 메시지 형식으로 문 대통령이 직접 임명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입니다.]

그러면서 권력기관 개혁 작업을 함께 해 온 조 장관에게 마무리를 맡기고 싶다, 개혁 적임자란 생각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조국 장관에게 그(권력기관 개혁)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는 발탁 이유를 분명하게 밝힌 바 있습니다. 그 의지가 좌초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부인이 기소된 상황에서 엄정한 수사는 물론 장관 직무수행도 어렵다는 우려에 대해선, 검찰이 이미 행동으로 엄정한 수사 의지를 보여줬다며, 검찰은 검찰 일을, 장관은 장관의 일을 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와 야권의 반발에 '답답함'을 밝히기도 했는데, 향후 정국을 '개혁 대 반개혁 구도'로 돌파하겠다는 생각과 맞물려 있는 걸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특히 개혁성이 강한 인사일수록 인사 청문 과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조 장관 임명 여부를 두고 고심을 거듭해 오던 문 대통령은, 그제(9일) 임명 재가와 철회, 두 가지 내용으로 대국민 메시지를 작성하라고 지시한 뒤, 최종 결심은 어제 아침 회의에서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