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에도 안 간다…日 항공권, 1만 원대로 '뚝'

SBS 뉴스

작성 2019.09.09 19: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9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일본산 불매운동에 따라 일본으로 여행을 가는 사람들이 많이 줄어들면서 이에 따라 항공편 수요도 급감했는데, 급기야 1만 원대 항공권이 등장했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일본 항공권 1만 원대로 뚝↓'입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일본의 저가 항공사 '이나'의 경우 9월에 일본 후쿠오카나 이바라키에서 서울로 가는 가장 싼 편도 항공권이 1만 1천 원에 불과하다고 보도했습니다.

오사카의 간사이공항과 도쿄 인근 나리타에서 서울로 가는 가장 싼 편도 항공권도 1만 6천 원 정도로 전년보다 80%가량 싸다고 전했는데요, 한국인들의 일본 여행 거부가 확산하면서 수요가 급감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신문은 또 통상 9월에는 추석 연휴가 있어서 한국인 관광객이 증가했지만, 이번에는 전년에 비해 80%가량 확 줄었다는 한 여행사의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누리꾼들은 "단돈 만 원이라도 내 돈 주고 방사능에 노출되는 일을 왜 하나요?!" "돈 없어서 안 가는 게 아니란 걸 아직도 모르나 보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