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의혹만으로 임명 안 하면 나쁜 선례"…조국 임명 강행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9.09 17: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을 수여 한 뒤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서 임명 배경을 직접 설명했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개각 발표 이후 한 달 만에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등 장관급 인사 6명의 임명을 재가했습니다.

오늘(9일) 오후 신임 장관들에게 임명장을 수여 하면서 문 대통령은 조국 장관 임명을 선택한 이유를 국민에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입니다.]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조국 장관을 통해 법과 제도적으로 권력기관 개혁을 완성해나가겠다는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매진했고 성과를 보여준 조국 장관에게 그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는 발탁 이유를 분명하게 밝힌 바 있습니다. 그 의지가 좌초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향후 수사는 물론 장관 직무 수행에 어려움에 있을 것이라는 염려도 잘 알고 있지만, 검찰이 이미 행동으로 엄정한 수사 의지를 보여줬다며 검찰과 장관, 각자가 할 일을 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로 공평과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의 요구를 다시금 절감할 수 있었다며 기득권과 불합리의 원천이 되는 제도 개혁, 특히 교육 분야 개혁을 강력히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