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안희정 징역 확정에 "권력형 성범죄 근절 계기 돼야"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09.09 15: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안희정 징역 확정에 "권력형 성범죄 근절 계기 돼야"
여야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지위를 이용해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3년 6개월을 확정받은 것과 관련해 대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며 권력형 성범죄 근절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변인 구두 논평을 통해 "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면서 "우리 사회가 차제에 여성의 인권과 성 관련 범죄에 대한 인식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통해 "안 전 지사는 피해자의 처지를 이용한 파렴치하고 비열한 범죄에 단죄를 내린 대법원의 판결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살아있는 권력'이 아무리 발버둥치더라도 진실과 정의마저 왜곡할 수 없다는 의미에서 이번 판결은 우리 사회의 중요한 기준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정의당은 "더는 피해자다움은 가해자의 무기가 될 수 없다는 것"이라며 "혹여나 자신의 잘못 때문이 아닌지 자책하며 숨죽여왔을 피해자들이 당당하게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논평했습니다.

민주평화당도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고발하며 위대한 싸움을 진행한 미투 운동의 승리"라며 "이 판결로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던 성폭행과 성추행의 그릇된 문화가 일소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