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풀영상] 문 대통령 "권력기관 개혁 위해 조국 임명…이해해달라"

[풀영상] 문 대통령 "권력기관 개혁 위해 조국 임명…이해해달라"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9.09.09 14:05 수정 2019.09.09 16: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국민들에게 직접 메시지를 발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9일) 오후 장관급 인사 7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특히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한 이유를 직접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인사청문회까지 마친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 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저를 보좌해 저와 함께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매진했고 성과를 보여준 조국 장관에게 그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는 발탁 이유를 분명하게 밝힌 바 있다"면서 "그 의지가 좌초돼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이 점에서 국민들의 넓은 이해와 지지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가족이 수사 대상이 되고 일부 기소까지 된 상황에서, 장관으로 임명될 경우 엄정한 수사에 장애가 되거나 장관으로서 직무 수행에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라는 염려가 많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검찰은 이미 엄정한 수사 의지를 행동을 통해 의심할 여지 없이 분명하게 보여줬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은 검찰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 할 일을 해나간다면 그 역시 권력기관 개혁과 민주주의 발전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과정을 통해 공평과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의 요구와 평범한 국민들이 느끼는 상대적 상실감을 다시 한번 절감할 수 있었다"면서 "정부는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어 국민을 좌절시키는 기득권과 불합리의 원천이 되는 제도까지 개혁해 나가겠다, 특히 교육 분야의 개혁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에도 6명의 인사에 대해 국회로부터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송부받지 못한 채 임명하게 돼 국민들에게 송구스럽다"면서 "국회의 인사 청문 절차가 제도의 취지대로 운용되지 않고 있고, 국민통합과 좋은 인재 발탁에 큰 어려움이 되고 있다는 답답함을 토로하고 싶다"고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