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활동 중단"…'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수사 중

SBS 뉴스

작성 2019.09.09 10:33 수정 2019.09.09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이 음주 사고를 낸 뒤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다는 의혹 전해 드렸는데요, 보도 이후 래퍼로 활동 중인 아들 장용준 씨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박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2년 전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유명세를 탔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용준 씨.

그제(7일) 새벽 동승자 한 명을 태운 장 씨의 벤츠 승용차가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오토바이를 들이받았습니다.

장 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이었습니다.

특히 당시 장 씨가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 했단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제3의 인물이 나타나 '자신이 운전을 했다'고 주장했고, 이후 장 씨의 모친, 장제원 의원의 아내가 변호사와 경찰서를 찾아와 '아들이 운전을 했다'며 이를 번복한 것으로 알려진 것입니다.

장 씨가 국회의원 아들인 것을 언급하며 금품을 주겠다고 합의를 시도한 것으로도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사고 경위와 함께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을 다방면으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장 씨는 그제 1차 조사를 마치고 집으로 귀가한 상태인데, 경찰은 추석 이후 장 씨를 다시 불러 조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또 자신이 운전자라고 주장한 제3의 인물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장 씨는 소속사 SNS를 통해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며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