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부실사태 이후…대출 서울지역에 몰렸다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9.09.08 15: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저축은행 부실사태' 이후 저축은행의 대출 비중이 서울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 서민금융기관이라는 본연의 목적을 생각하면 서울뿐만 아니라 모든 지역에서 그 역할을 충실히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규복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오늘 '금융브리프'에 발표한 '영업구역별 저축은행 대출 비중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대출에서 서울 지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부실 저축은행 구조조정이 한창이던 2012년 말 49.9%에서 2019년 6월 말 57.1%로 증가했습니다.

반면 신협, 새마을금고 등 저축은행을 제외한 비은행 대출 취급기관의 서울지역 대출 비중은 같은 기간 28.4%에서 18.7%로 낮아졌습니다.

은행의 경우에도 서울 지역 취급 비중은 41.7%에서 38.3%로 하락했습니다.

저축은행만 서울 지역 대출 비중이 늘어난 것은 저축은행 부실 사태 이후 등장한 대형 저축은행 대부분이 서울을 중심으로 대출 영업을 하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저축은행은 전국을 6개 영업 구역으로 구분하고 본점 소재지를 기준으로 주된 영업 구역을 지정해 해당 지역에 대한 의무대출 비율을 정하고 있습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부실처리를 위한 인수합병 과정에서 복수의 영업 구역을 보유한 저축은행이 등장하게 됐다"며 "이들의 대출 영업이 서울 지역 중심으로 진행되면서 서울의 대출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대형 저축은행은 복수의 영업 구역 대출을 합해 의무대출 비율이 적용되기 때문에 서울과 지방을 영업 구역으로 갖고 있으면 서울에 대출 역량을 집중해도 의무대출 비율을 충족하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위원은 개별 저축은행의 지역별 서민·중소기업 대출 취급현황 등을 정기적으로 공시하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