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계청소년야구 한국, 호주 꺾고 동메달…유종의 미

세계청소년야구 한국, 호주 꺾고 동메달…유종의 미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9.09.08 15:37 수정 2019.09.08 16: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계청소년야구 한국, 호주 꺾고 동메달…유종의 미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18세 이하)에서 우리나라가 호주를 꺾고 동메달을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습니다.

이성열(유신고) 감독이 이끄는 우리 대표팀은 부산 기장군 현대차 드림볼파크에서 열린 3위 결정전에서 호주를 6대 5로 물리치고 3위로 마쳤습니다.

5대 4로 한 점 뒤진 9회 초 이주형이 역전 투런 홈런을 터뜨려 승리에 앞장섰습니다.

이로써 우리 팀은 앞서 조별리그에서 호주에 당한 1대 0 패배를 설욕하고 동메달을 수확하며 대회를 마감했습니다.

우리나라는 2015년 일본 오사카 대회 3위, 2017년 캐나다 선더베이 대회 2위에 이어 3회 연속 메달을 따냈습니다.

대표팀은 A조 조별리그를 4승 1패, 1위로 통과했지만, 슈퍼라운드에서 B조의 타이완(7대 2 패배), 일본(5대 4 승리), 미국(8대 5 패배)을 상대로 1승 2패에 그쳐 결승에 오르지 못하고 3위 결정전으로 밀려났습니다.

2008년 캐나다 에드먼턴 대회 이후 11년 만의 세계 정상 탈환에는 실패했지만, 호주를 제물로 동메달을 따내고 '유종의 미'를 거뒀습니다.

이번 대회 우승은 미국과 타이완이 다툽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