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세와 한짝된 南과 더는 할 말 없어"…대남 비난 지속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9.09.08 16:16 수정 2019.09.08 1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외세와 한 짝이 되어 돌아치는 그들(남측)과는 더 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대남 라디오방송인 '통일의 메아리'는 오늘(8일) '어리석은 꿈' 제목의 보도를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이것은 결코 빈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방송은 '족제비도 낯짝이 있다'는 속담에 빗대며 "외세와의 침략전쟁연습 소동에 돌아치던 남조선 당국이 염치없이 그 무슨 '대화' 타령을 늘어놓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통일부가 최근 브리핑을 통해 남북공동선언 이행 의지를 거듭 밝히고 2020년도 예산안에서 남북협력기금을 증액한 것 등을 조목조목 거론하며 '뻔뻔한 말장난'이라고 거칠게 말했습니다.

지난달 발표된 국방부의 '2020~2024년 국방중기계획'도 거론하며 "북남대화의 소중한 기회를 날려 보낸 것도 그들이 저지른 죄악 중 하나"라고 주장했습니다.

방송은 그러면서 "이제는 전쟁연습이 끝났으니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대화'를 운운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어불성설이며 어리석은 꿈"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한미연합연습 종료 이후에도 남북 교착 국면의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면서 대남 비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최근 들어서는 남북관계 주무 부처인 통일부를 여러 차례 직접 비난하며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