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가 뿌리째 뽑히고…부러진 안테나 '위태위태'

전국 곳곳 태풍 피해 속출

SBS 뉴스

작성 2019.09.07 15: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13호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제13호 태풍 '링링'이 서해를 따라 북상 중인 7일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에서 500년 넘은 느티나무의 한쪽 가지가 강풍으로 부러져 있다.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오후 1시쯤 충남 태안군 태안읍 동문리 한 건물 꼭대기에 설치된 통신용 안테나가 파손됐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충남 태안군 태안읍 동문리 한 주택에서 이탈한 지붕이 바로 옆 공동주택 앞에 주차된 승용차를 덮쳐 여러 대가 파손됐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태풍 '링링'이 북상하는 7일 오후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 한 비닐하우스가 강풍으로 찢겨져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태풍 '링링'이 북상하는 7일 오후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 한 주택 울타리 안에 나무가 쓰러져 있다.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태풍 '링링' 영향으로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어시장 내 식당 간판이 떨어져 상인들이 정비하고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태풍 '링링'이 북상하는 7일 오후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에 있는 한 고추밭이 강풍으로 농작물 뿌리가 뽑히는 등 큰 피해를 입고 있다.

충남 서해안이 7일 낮 제13호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충남 서해안이 7일 낮 제13호 태풍 '링링'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접어든 가운데 태안군 안면읍 승언리 안면도자연휴양림에서 한 소방대원이 강풍으로 쓰러진 안면송을 전기톱으로 자르고 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