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조국 '대통령 임명권 존중' 입장 정했다가 보류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09.07 01:19 수정 2019.09.07 0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의당, 조국 대통령 임명권 존중 입장 정했다가 보류
정의당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마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 임명권 존중' 입장을 정했다가 조 후보자 부인의 기소 소식에 발표를 보류했습니다.

정의당은 청문회가 끝난 직후인 오늘(7일) 새벽 0시 2분 국회 정론관에서 당의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공지했지만, 16분 뒤 다시 "착오가 있었다. 오전 9시까지는 별도의 입장발표가 없다"고 정정공지를 했습니다.

정의당은 어제 저녁 8시부터 국회에서 조 후보자의 청문회를 지켜보며 전략회의를 하고 조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습니다.

당초 정의당이 내놓으려던 입장문에는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법개혁이라는 대의를 위해 대통령 임명권을 존중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조 후보자가 장관에 임명된 뒤에라도 본인과 직계가족에 대한 위법 사실이 발견되면 스스로 거취를 결단해야 한다는 조건도 포함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즉 이른바 '데스노트'에 조 후보자의 이름을 조건부로 등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정한 것입니다.

정의당은 입장을 발표하려던 순간 검찰이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기소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추가 논의를 하겠다며 발표를 연기했습니다.

당초 '조건'으로 포함한 '본인과 직계가족에 대한 위법 사실이 발견되면 거취 결단' 부분과 충돌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별도로 입장을 내고, 대통령 임명권 행사를 앞둔 시점에서 검찰의 돌연한 기소는 피의자에 대한 최소한의 대면조사조차 없는 무리한 결정이라며 검찰의 이러한 정치적 행위의 진의를 엄중히 살필 거라고 밝혔습니다.

정의당은 추가 논의를 통해 이르면 오늘 오전 중 최종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