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삼성 잡고 2위 탈환 불씨…이정후 4안타 맹타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9.09.06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키움, 삼성 잡고 2위 탈환 불씨…이정후 4안타 맹타
▲ 4안타 몰아친 이정후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선발 투수 제이크 브리검의 7이닝 1실점 호투와 4안타를 몰아친 이정후의 활약을 앞세워 삼성 라이온즈를 꺾고 2위 탈환 희망의 불씨를 살렸습니다.

키움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과 홈 경기에서 6대 1로 승리했습니다.

키움은 2위 두산 베어스를 1.5경기 차로 추격했습니다.

삼성은 최근 3연승에 제동이 걸렸습니다.

키움은 2회 선취점을 내줬지만, 5회 말 공격에서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김혜성의 우전 안타와 이지영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루에서 서건창이 상대 선발 최채흥을 상대로 우전 적시타를 때렸습니다.

키움은 6회 말 공격에서 대거 3득점을 올렸습니다.

선두 타자 이정후의 좌중간 안타와 박병호, 박동원의 볼넷 등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김혜성이 싹쓸이 좌중간 적시타를 터뜨렸습니다.

7회엔 2사 2, 3루에서 김하성이 바뀐 투수 정인욱을 상대로 좌익선상 싹쓸이 적시타를 만들어 6대 1까지 벌렸습니다.

브리검은 7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 탈삼진 8개 1실점으로 시즌 12승(5패)째를 기록했습니다.

타선에선 이정후가 4타수 4안타 2득점으로 맹활약했습니다.

이정후는 시즌 174안타를 기록해 두산 페르난데스(173안타)를 제치고 최다 안타 1위로 올라섰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