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여상규 "후보자 거취 누가 결정하나"…조국 "사퇴 여부 거론 어려워"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09.06 16: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조 후보자의 '거취 문제'에 대한 질문과 답변도 이어졌습니다.

특히,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은 오후 보충 질의가 끝난 뒤 직접 이와 관련한 질문을 하기도 했습니다.

여 의원은 "후보자는 일부 위원이 사퇴와 관련한 질의를 한 데 대해 본인이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는 취지로 답변을 했다. 그럼 누가 결정할 문제인 것이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사퇴 여부는 지금 거론하기 어려운 조건과 상황"이라며 "지명자로서 모든 행보를 무겁게 해야 한다. (구체적으로 답변할 수 없음을) 양해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답했습니다.

여 의원은 "안타깝다. 청문회는 검찰 수사처럼 위법 여부를 밝히는 자리가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자녀의 스펙 쌓기 과정을 보면 후보자는 잘 모른다고 할 지 몰라도 과연 이런 (인턴 과정) 중복이 후보자가 서울대 법대 교수가 아니었다면 가능했겠느냐는 게 일반적 국민의 눈높이"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후보자는 미안하다면서도 위법 행위는 없었다는 답변으로 넘어가려는 것 같다"며 "건전한 상식과 우리의 경험칙에 비춰서 후보자의 변명은 납득이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후보자는 "합리적 의심은 충분히 할 수 있다. 질책 말씀도 너무 잘 알고 있다. 돌이켜보면 후회막급이고 알았더라면 (장학금도) 못 받게 했을 것이다. 너무 죄송하다"면서도 "제가 잘했다, 합법이라 문제 없다, 이런 말을 하는 것이 아니고 당시 상황이 어땠다는 것을 국민께 설명 드리고자 하는 것이다. 상황을 말씀드리고 양해의 말씀을 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