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박지원 "나도 갖고 있는 표창장 사진, 공개 왜 못하나?"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9.06 14: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6일 국회 법제사위원회(법사위)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딸 조 모 양의 동양대 표창장 사진을 본인도 갖고 있다"면서 "조 후보자가 왜 직접 공개하길 꺼리는 것이냐"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조 후보자에게 "딸의 동양대 표창장 사진을 갖고 있는지. 따로 유출한 적이 있는지"라고 물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직접 자리에서 일어나 휴대전화에 저장된 사진을 조 후보자에게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예전에 딸이 찍은 표창장 사진을 보관했었다. 유출한 적은 없고,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교육학박사 이름으로 나간 표창장은 총장이 결재하고 대장에 기재해 발급했다고 하고, 표창장을 추천했다는 한 교수는 총장 명의로 위임, 전결에 따라 발급했다고 인터뷰를 했다" "결국 최 총장이 말하는 표창장도 옳은 것이고, 조 양이 갖고 있는 표창장도 옳은 게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인지도가 대한민국 최고로 높아지면서 대권 후보로까지 거론됐다. 민심을 사실로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조 양의) 인적사항을 가리고라도 표창장 사진을 법사위에 제출할 수 있겠냐"고 물었습니다.

조 후보자는 "상의를 해봐야 한다. 이미 검찰이 확보한 증거 자료를 공개할 지 여부는 인사청문회 준비단과 검토가 필요하다"고 답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