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정경심-최성해 문자 공개 "너무나 참담…현명한 해명 부탁"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9.06 1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6일) 오전 국회 법제사위원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표창장 위조 관련 보도 후 정경심 교수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직접 문자를 보냈다"라며 관련 자료를 공개했습니다. 

김도읍 의원이 공개한 휴대전화 캡처 화면에는 정경심 교수 발신인으로 "그대로 대응해주실 것을 부탁 드렸는데 어떻게 기사가 이렇게 나갈 수가 있을지요?"라며 '조국 아내, 동양대에 "딸 표창장 정상발급됐다고 해달라 압력" 관련 기사 주소를 공유했습니다. 
정경심-최성해 문자정경심 교수 발신인으로 보낸 문자에서는 "저는 너무나도 참담합니다. 딸의 문제를 넘어서서 희대의 사기꾼처럼 되고 있습니다. 저희 학교에서는 실제로 많은 일을 부서장 전결로 처리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 않습니까. 부디 이러한 기사가 더이상 나오지 않도록 팩트와 상황에 대한 현명한 해명을 부탁드립니다. 이러저러한 일로 학교와 총장님을 곤란하게 한 점 깊이 송구합니다. 정경심 올림" 이라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앞서 지난 5일 새벽,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 후보자의 딸 조 모 양이 받은 표창장과 관련해 "정경심 교수가 전화를 걸어와서 이 표창장을 주는 권한을 자신한테 위임했다, 맡겼다"고 말을 해달라는 주문을 했다는 주장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