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고노, 태국 영자지에도 한국 비판 기고문…연이틀 언론 공략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09.05 10:19 수정 2019.09.05 1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5일 자 태국 유력 영자지 방콕포스트에 실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기고문(하단)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한일 관계 악화의 책임을 한국 정부에 돌리며 비난을 쏟아낸 장문의 영문 기고문을 태국의 유력 영문일간지에도 게재했습니다.

방콕포스트에 실린 기고문은 하루 전 블룸버그통신에 실린 '일본과 한국 사이의 진짜 문제는 신뢰'라는 기고문 그대로입니다.

한일 관계가 경색되고 있는데 문제의 핵심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두 나라가 국교를 정상화할 때 했던 약속의 준수 여부라는 내용입니다.

그는 한국이 협정 합의를 일방적으로 폐기한 것이 "양국이 지금 직면한 문제의 핵심"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지난 7월부터 일본 정부가 한국 만을 겨냥해 수출 규제 조치를 발동한 것은 국가 안보 차원에서 이뤄진 것일 뿐, 강제 징용 배상 판결과 무관하다는 억지 주장도 반복했습니다.

이어 "일본은 국제법을 준수하면서 국제 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행동해 왔다"며 "한국도 그러기를 바라며, 그렇게 하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계속해서 건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해 한일 갈등 사태가 한국이 국제법을 준수하지 않아 생긴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강변했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이와 함께 한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동북아 안보 환경을 완전히 오판한 것이라고도 비판했습니다.

방콕포스트는 1946년 창간된 70여 년 전통의 유력 일간 영자지로, 태국 내 오피니언 리더들과 태국 거주 외국인들에게 영향력이 적지 않은 신문입니다.

앞서 방콕포스트는 문재인 대통령의 7년 만의 태국 공식 방문을 앞두고 지난달 말 태국 언론을 대표해 문 대통령과 서면 인터뷰를 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한일 갈등과 관련해 "일본이 과거사 문제와 연계해 한국에 부당하게 취한 경제적 보복 조치는 한국 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경제 외적인 이유로 서로의 경제에 해를 끼치는 것은 어리석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이번 고노 외무상의 방콕포스트 기고문 게재는 이에 대한 반박 성격을 지닌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