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검사 "조국, 장관 취임 자체가 수사팀에 대한 협박"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09.04 18: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직 검사 "조국, 장관 취임 자체가 수사팀에 대한 협박"
현직 검사가 내부 통신망을 통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검찰 내부에서 조 후보자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나온 건 처음입니다.

서울고검 소속 A 검사는 오늘(4일)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올린 A4 7쪽 분량의 글에서 "법무부 장관이란 누가 보더라도 수사에 영향을 주지 않겠다는 말을 믿을 수 없는 자리인 만큼 기존에 장관으로 재임 중이었다 해도 사퇴하는 게 옳다"며 "새로이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주장했습니다.

A 검사는 "그 자리에 있는 것이 바로 수사에 영향을 주는 행위다. 말을 듣지 않는 검사에게는 '너 나가라'라고 말하겠다고 공언한 법무부 장관이라면 더 그렇다"며 "취임 자체가 수사팀에 대한 '묵시적' 협박"이라고도 강조했습니다.

A 검사는 '조선시대 언관에게 탄핵당한 관리는 사실 여부를 떠나 사직해야 했고 무고함이 밝혀진 후 복직했다', '도대체 조윤선은 무슨 낯으로 장관직을 유지하면서 수사를 받는 것인가.

우병우도 민정수석 자리에서 내려와 수사를 받았다' 등 과거 조 후보자가 쓴 트윗을 인용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조 후보자와 관련된 세 가지 의혹에 대해 이미 결론이 정해졌다는 말도 떠돈다"며 "시중의 예상처럼 결론 내려진다면 설사 그게 진실이라 하더라도 누가 그 결론을 믿겠느냐"고 썼습니다.

A 검사는 자신이 조 후보자와 서울대 법대 동기라고 소개하면서 "자신이 틀렸을 가능성을 용납하지 못하는, 무오류성에 대한 자기 확신이 굉장히 강한 사람"이라며, "이런 점에서 보면 올바른 법률가가 아님은 물론 법무행정을 맡을 자격 역시 없는 사람이다"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이어 "조 후보자는 이미 과분한 자리를 노리다가 스스로 화를 자초했다"며 "지금이라도 스스로 물러나 자신과 가족을 지켰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