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엄마 대학서 '총장 표창장'…입시에 활용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9.09.03 20:15 수정 2019.09.03 22: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소식으로 넘어갑니다. 기자회견을 했지만 딸 관련해서 새로운 의혹들이 계속 나옵니다. 저희가 오늘(3일) 또 새로 확인한 게 있습니다. 셀프 스펙 쌓기 논란에 또 하나가 추가됐습니다. 딸이 어머니가 교수로 있는 동양대에서 총장 표창장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부산대 의전원에 원서를 내면서 이것을 또 자기소개서에 적어 넣었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후보자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자기소개서입니다.

수상 및 표창 실적에 한 개의 표창장이 기재돼 있습니다.

대학교 이름이 익명으로 처리돼 있는데 SBS 취재 결과 조 후보자의 부인이 재직 중인 동양대학교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 후보자의 딸이 어머니가 교수로 있는 대학교에서 봉사를 해 총장이 주는 표창장을 받은 겁니다.

앞서 딸 조 씨가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제출했던 자기소개서에는 대학교 4학년인 2013년, 모 대학의 '인문학영재 프로그램'에서 봉사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장을 받았다고 돼 있습니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자기소개서에 기재된 표창장과 같은 것으로 보입니다.

조 후보자의 딸은 아버지가 재직하던 서울대 법대에서도 인턴십을 해 '셀프 스펙 쌓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검찰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은 "후보자 배우자가 경북교육청의 돈을 받아 동양대에서 캠프를 운영했는데 여기에 딸이 관여해 일정 금액을 받았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후보자 아내의 동양대 사무실과 총무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는데 이런 의혹들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조무환)  

▶ KIST "조 씨에게 증명서 발급 안 해"…엄마가 인턴 청탁? 
▶ "본인 동의 없이 유출 불가" 조국 딸, 생기부 유출자 고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