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단국의대 교수 소환…서울대·코이카 등도 압수수색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9.03 1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은 오늘(3일) 조국 후보자 딸의 논문 의혹과 관련해서 단국대 장 모 교수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냈습니다. 서울대 의대와 동양대 등도 압수수색해서 조 후보자 딸의 입시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단국대 의대 장 모 교수를 오늘 오전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장 교수는 고등학교 재학 시절 의과학 연구소 인턴에서 일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을 병리학 논문 제1저자로 올려 특혜를 준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장 교수는 논란이 되고 있는 논문의 책임저자로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학 입시에 도움을 주려고 후보자 딸을 제1저자로 등재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오전부터 조 후보자 부인이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경북 영주의 동양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후보자 부인의 집무실에서는 딸의 대학 입시 관련 자료 등과 가족들이 가입한 사모펀드 관련 자료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또 서울대 의대와 코이카 등을 압수수색해 조 후보자 딸의 고교 시절 봉사활동 관련 자료와 서울대 의전원 지원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후보자는 어제 국회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는 당시 규정이 느슨해 생긴 것일 뿐 불법적인 요소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사모펀드는 조카의 추천으로 부인이 가입하게 된 것이라며 펀드 운용에 개입하지 않았고 운용 현황도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