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역일까 선역일까?"…'타짜3' 류승범의 예측불가 매력

SBS 뉴스

작성 2019.09.03 13: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악역일까 선역일까?"…타짜3 류승범의 예측불가 매력
배우 류승범이 4년 만에 상업 영화로 팬들과 만난다.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인 '타짜: 원 아이드 잭'(감독 권오광)을 통해서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등장만으로도 스크린을 장악하는 힘이 느껴지는 배우"라는 권오광 감독의 말처럼 류승범이 연기한 애꾸가 등장하는 모든 장면은 시선을 압도한다.

포커판을 오가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인정하고 경외하는 타짜 애꾸는 유쾌하면서도 비밀을 간직한 인물이다.
이미지권오광 감독은 류승범이 가진 카리스마와 스크린을 압도하는 아우라가 애꾸의 캐릭터와 만나 강한 시너지를 발산할 것이라 확신했고, 실제 류승범의 모습을 캐릭터에 반영했다.

장발의 헤어스타일에 선글라스를 착용한 애꾸의 외모는 스타일적인 면모는 물론이고 범상치 않은 분위기까지 발산하며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스틸만 봐서는 악역인지 선역인지 예측이 불가하다. 그러나 류승범의 개성 강한 연기에 대한 기대감은 뜨겁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