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조카 "별장 성접대 동영상 남성, 김학의라고 2008년에 들어"

"윤중천 얘기 듣고 영상에 'K_hak.skm'이라고 파일명 붙였다"

SBS 뉴스

작성 2019.09.03 1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중천 조카 "별장 성접대 동영상 남성, 김학의라고 2008년에 들어"
'별장 성접대' 동영상 주인공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라는 것을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촬영 직후부터 주변에 얘기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는 3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상 뇌물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 전 차관의 공판에서 윤중천씨 조카인 A씨의 증인 신문을 심리했다.

검찰은 올해 4월 A씨 주거지를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서 'hak.skm', 'K_hak.skm', 'khak.skm' 등의 파일이 담긴 시디(CD)를 발견했다.

2008년 10월 생성된 이들 파일은 '회장님'이라는 폴더의 하위 폴더인 '2007년' 폴더 안에 담겨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윤 회장님(윤씨)이 2008년 1월 자신의 휴대전화에 있는 사진과 동영상을 피시(PC)에 저장하라고 해서 그렇게 했다"며 "(언급한) 파일들이 그 (별장 성접대) 영상인 것 같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후 윤 회장님이 파일을 컴퓨터에서 휴대전화로 다시 옮겨 달라고 해 파일명을 ('K_hak.skm' 등으로) 수정했다"며 "파일명은 (동영상 남성이) 김학의라는 이야기를 들어서 그렇게 적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또 윤씨가 파일을 휴대전화로 옮겨달라고 했을 무렵 김 전 차관에게 돈을 빌리려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자신에게 전화를 걸라고 지시했다고도 밝혔다.

다만 그는 당시 파일들을 직접 실행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이 2006년 여름부터 이듬해 12월 사이 윤씨로부터 '액수를 산정할 수 없는 뇌물'인 성 접대를 제공받았다고 보고 있다.

윤씨 측은 '별장 성접대' 동영상에 나오는 남성이 김 전 차관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김 전 차관 측은 이를 부인하는 입장이다.

지난 기일 때 이뤄진 증인 신문에서 윤씨는 "일부 (금품을 제공한) 기억이 나는 부분도 있지만 구체적으로 얼마인지, 언제 준 것인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