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민들의 '3파 투쟁'…정부 압박 전략 펼친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9.09.02 21:29 수정 2019.09.02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3주째를 넘긴 홍콩 시위 소식입니다. 격렬했던 지난 주말 충돌에 이어서 시위대가 이른바 '3파 투쟁'에 나섰습니다.

경제와 사회에 타격을 줘서 요구를 관철하겠다는 것인데, 자세한 내용 홍콩에서 송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홍콩 중·고등학교의 개학일인 오늘(2일), 학생들이 마스크와 방독면을 쓰고 교문 밖에 서 있습니다.

[5대 요구 하나도 빠져서는 안 된다.]

홍콩의 200여 개 중·고등학교와 10개 대학의 학생들이 동맹 휴학에 나섰습니다.

[홍콩 중학생 : 지금 우리가 나오지 않으면 정부가 우리에게 더 심각한 압박을 가할 것입니다.]

학생들은 13일까지 동맹휴학을 이어가고 그때까지도 정부가 요구사항을 수용하지 않으면 무기한 휴학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의료와 사회복지 등 21개 업종의 종사자들은 오늘부터 이틀간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의사와 간호사 등은 법안 반대 구호를 들고 복도에서 긴 인간 띠를 만들었습니다.

수업 거부라는 뜻의 '파과', 파업을 뜻하는 '파공', 그리고 상점 철시 '파시'까지 합쳐, 이른바 '3파 투쟁'에 나선 것입니다.

특정 요일에는 생필품 외에 물건을 사지 말자는 불매 운동, '파매'도 생겼습니다.

홍콩 경제와 사회에 타격을 줘서 정부를 압박하겠다는 전략입니다.

[홍콩 직장인 : 홍콩 경제와 정부 운영에 영향을 주고 우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도록 만들고 싶습니다.]

홍콩 정부는 그러나 오늘도 계엄령에 준하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하는 '긴급법'의 시행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중국 언론도 인내에 한계가 있다, 끝이 다가온다며 경고 수위를 높였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