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 강당에 원인 모를 가스 누출…70여 명 병원행

TBC 남효주 기자

작성 2019.09.02 21:14 수정 2019.09.02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일) 대구의 한 여고 강당에 원인 모를 가스가 차면서 학생과 교사 74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TBC 남효주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낮 대구의 한 고등학교입니다.

교사 1명이 쓰러진 채 들것에 실려 구급차로 옮겨집니다.

또 다른 학생들도 힘없이 느릿느릿한 걸음으로 구급차를 향해 걸어갑니다.

학생들과 교사가 성분을 알 수 없는 가스를 마시고 이상 증세를 호소한 것은 오늘 오전 10시 50분쯤.

이곳 강당에 모여 조회를 듣던 학생들 중 일부가 어지럼증과 메스꺼움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이들은 조회 도중 쇠 냄새와 타는 듯한 냄새를 맡았다고 호소했습니다.

최초 신고 때 이상증세를 보인 학생은 7명, 정오쯤에는 학생 10명이 구토증세 등을 호소했고 시간이 갈수록 병원에 이송된 환자는 74명으로 늘었습니다.

학생들은 조회가 끝난 뒤 1시간이 지났을 때쯤부터 본격적인 이상 증세가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학교 학생 : 쓰러지고 머리 아프고 배 아프고…. (쓰러졌어?) 아니, 머리 아프다 해서 약 먹고….]

다행히 상태가 심각한 학생은 없지만 일부 학생들은 계속 증상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학교 측은 학년에 따라 단계적으로 전교생을 귀가시켰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 가스안전공사, 환경청 등은 합동 조사를 통해 가스의 종류와 유입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해당 학교는 3공단 인근에 위치해 지난해 4월에도 운동장 부근에서 악취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권기현 TBC)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