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그룹 장남 '액상 대마' 밀반입…간이 검사서 '양성'

제희원 기자 jessy@sbs.co.kr

작성 2019.09.02 21:00 수정 2019.09.02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가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를 몰래 들여오려다가 공항에서 적발됐습니다. 마약 간이 검사에서도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먼저 제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가 어제(1일) 새벽 5시쯤, 미국발 항공편으로 입국했습니다.

이 씨가 수화물을 찾아 입국장 밖으로 나가려는 순간 세관 직원이 가방 검사를 요구했습니다.

가방 속에서는 비닐 등으로 꼼꼼히 싼 정체불명의 액체가 나왔습니다.

수화물 엑스레이 검사 과정에서 의심 물체가 적발돼 이미 정밀 검사 대상에 올랐던 것입니다.

[관세청 관계자 : 개인 수화물 가져오다가 수화물에 대한 세관 검사하면서 (발견됐죠.) 일반적인 여행자들이 왔을 때 휴대품 검사하는 과정에서….]

세관 직원이 마약이 아니냐고 추궁하자 이 씨는 밀반입 혐의를 순순히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씨가 몰래 들여오려던 마약은 신종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로 확인됐습니다.

액상 대마는 대마의 환각 성분을 고농축 한 것으로 일반 대마초보다 고가인 데다 환각성도 수십 배 강합니다.

지난 4월 SK와 현대 등 재벌가 3세들이 상습 투약하다 적발된 것과 같은 종류의 마약류입니다.

이 씨는 즉시 검찰로 인계됐고, 이후 실시한 간이 소변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검찰은 이 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뒤 귀가 조치했습니다.

올해 29살인 이 씨는 지난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한 뒤 올 5월 식품전략기획담당으로 발령받아 근무해왔습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