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셀프 해명회' 강력 반발…"임명 강행 시 국민 저항"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9.02 20:38 수정 2019.09.02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 회견, 야당들은 인정할 수 없다면서 거친 표현들을 써가면서 비판을 했습니다. 청문회를 할 시간이 있다면서 합의를 해서 다시 열자고 요구를 했습니다.

이어서 이호건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조국 후보자의 기자회견을 대국민 사기 콘서트라며 강경한 어조로 반발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기습 침략했습니다. 이제는 감히 이곳 국회를 후보자 개인의 일방적인 변명, 기만, 선동의 장으로 전락시키겠다는 겁니까?]

민주당이 일방적 해명의 판을 깔아줬다고 맹비난하면서 대통령이 청문 보고서 송부를 다시 요청할 수 있는 최장 시한, 즉 오는 12일까지 청문회를 열 수 있는 만큼 일정을 늦춰서라도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에 합의하라고 재차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기자 회견을 '불법 청문회'로 규정하고 청문회를 무력화했다고 반발했습니다.

조국 후보자 딸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대입 제도 재검토를 지시한 것에 대해서도 본질을 심각하게 왜곡한 물타기라는 반발이 이어졌습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국민적 분노가 충천하고 있는 이때,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에 대한 문책 없이 대입제도를 거론한 것으로서 문제를 잘못 보아도 크게 잘못 본 겁니다.]

보수 야권의 대응 기조는 기자회견은 회견이고 국회 청문회는 계속 요구한다는 것입니다.

여권이 수용할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계속 명분을 쌓아서 법무장관 임명이 강행될 경우 국민적 저항이라는 이름으로 강력한 대여 투쟁을 조직하겠다는 구상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