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국 "단국대 교수 전화번호도 모르고 연락한 적 없어"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9.02 1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로 예정된 자신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무산되자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의혹에 대해 해명에 나섰습니다.

조 후보자는 딸 조 모 씨를 의학논문 제1저자에 등재해준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 장 모 씨가 비슷한 시기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한 것과 관련 일명 '품앗이 스펙쌓기' 의혹에 대해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언론 보도를 보았으나 해당 단국대 교수와는 전화번호도 모르고 연락을 한 적도 없다"면서 "교수의 아들은 이름도, 얼굴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또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의 경우 (해당 학생이 재학 중이던) 고등학교 동아리가 센터 소속 행정실에 연락해 인턴십을 하게 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 씨와 '제1저자' 논란의 논문 책임저자인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의 아들 장 씨가 2009년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비슷한 시기에 인턴을 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와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품앗이 스펙쌓기' 의혹에 대한 조국 후보자의 답변, 영상으로 직접 확인하세요.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