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 소환 대상 선별 들어가자…前 특감반장 선임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8.30 20:22 수정 2019.08.30 2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여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누구를 불러서 조사할지 선별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조국 후보자의 부인은 검찰 수사를 대비해서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에 있을 때 그 아래서 특감 반장을 지냈던 사람을 변호사로 선임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오늘(30일) 오전 출근길에 아픈 마음으로 과거를 되돌아보고 있다면서 감사 인사를 덧붙였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이 자리 빌어서 부족하고 미흡한 저를 격려하기 위해서 꽃을 보내주신 무명의 시민들께 감사드립니다. 저를 믿어주시고 음양으로 응원해주신 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SNS를 중심으로 조 후보자에 대한 찬반 대결이 뜨거워지자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총리실 민간인 사찰 사건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권재진 전 법무장관에게 철저한 수사가 불가능하니 사퇴하라고 요구했던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한 질문에는 답을 피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그 점은 나중에 설명 드릴 사안이라고 봅니다. 지금 제가 후보자이기 때문에 언급할 사안이 아니라고 봅니다.]

대대적 압수수색 이후 압수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는 검찰은 조사 대상자들의 연락처를 확인하는 등 소재 파악에 나섰습니다.

압수물 분석 과정에서 조사 필요성이 인정된 소환 대상자 선별 작업에 들어간 겁니다.

핵심 수사 대상인 조 후보자의 배우자는 변호인을 선임하고 수사 대비에 들어갔습니다.

변호인에는 조 후보자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함께 일하다 청와대 특감반원 파문이 불거지면서 사임한 이인걸 전 특감반장이 선임됐습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  

▶ 靑 "청문회는 안 열고 정치 공세 유감"…조국 임명 시사
▶ 조국 딸 응원한 문준용 "정치인 자녀 고통 말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