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靑 "정치 공세로 낙마시키려는 의도…국회 직무유기 '유감'"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8.30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여야 간 증인채택 이견 등으로 확정되지 못하자 청와대가 강한 유감을 표명하면서 청문 일정 확정을 촉구했습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오늘(30일) 오후 춘추관에서 입장문을 내고 "국회는 9월 2∼3일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합의했다"며 "법정시한 넘겼을 뿐 아니라 이례적인 이틀간의 청문회 일정이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청문회에 대한 국민의 강렬한 요구에 부응해 동의한 바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는 국민과의 엄중한 약속"인데도 "국회 법사위가 어제는 증인채택 시한을 넘기고 오늘은 무책임하게 1분 만에 산회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강 수석은 특히 "일부 야당에서는 다시 일정을 더 늦추자는 주장까지 하고 있다"며 "이런 과정과 주장을 보면 사실상 청문회를 무산시키려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청문회 일정 연기를 주장하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했습니다.

강 수석은 "이는 국회 스스로 만든 법을 어기는 것으로 국회의 직무유기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또 조 후보자에게 소명할 기회도 주지 않고 정치공세로 낙마시키고자 하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대단히 유감"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는 약속한 일정대로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반드시 열어 국회법을 준수하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예정대로 조국 후보자의 인사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한 청와대,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