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국 청문회' 무산되나…증인 채택 놓고 법사위 또 '파행'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08.30 19: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다음달 2~3일로 합의됐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예정대로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조 후보자 가족 등 증인 채택 여부를 놓고 여야 간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으면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오늘(30일)도 결론 없이 파행했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오전 11시 법사위 전체회의를 여는 내용으로 개회 요구서를 제출했고, 회의는 오전 11시 8분 개의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지역 일정 등 이유로 참석하지 않아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이 위원장 권한을 넘겨 받아 회의를 열었습니다.

하지만 김 의원은 개의하자마자 "오늘 민주당 측에서 회의를 요구했으나 간사 간 합의된 의사 일정 등 안건이 없는 만큼 회의를 모두 마치겠다"며 1분 만에 곧바로 산회를 선포한 뒤 회의장을 나갔습니다.

민주당은 강력하게 반발하며 한국당을 성토했습니다.

여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한국당은 처음부터 가족을 증인 부르는 것을 빌미 삼아 처음부터 청문회를 할 생각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가족을 불러서 망신주기 식으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오늘 오전에 송기헌 간사와 통화하고 만나서 이야기도 했지만, 핵심 증인 채택은 절대 불가라는 입장을 반복하고 있다"며 "핵심 증인이 없는 맹탕 청문회는 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문회 일정과 관련해서는 "증인 합의가 되더라도 국회법에 따라 송달 절차를 밟아야 한다. 주말에 증인 합의가 된다고 해도 사실상 송달 절차를 밟기가 쉽지 않다"며 "순연되는 게 순리"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