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당국, 중국 화웨이 추가수사…또다른 기술탈취 혐의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9.08.30 05:15 수정 2019.08.30 06: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당국, 중국 화웨이 추가수사…또다른 기술탈취 혐의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또 다른 기술탈취 혐의로 미국 수사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 WSJ이 현지시간 29일 보도했습니다.

이미 미국 당국으로부터 기소된 화웨이의 혐의 사실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는 뜻입니다.

WSJ은 복수의 수사 관계자들을 인용해 "화웨이가 수년 동안 여러 사람 및 업체로부터 지식재산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 브루클린의 뉴욕동부지검이 수사를 주도하고 있으며, 화웨이 측에 소환장도 발부했습니다.

화웨이는 포르투갈의 멀티미디어 업체로부터 스마트폰 카메라 기술을 탈취했다는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 뉴욕동부지검과 연방수사국 수사관이 지난 6월 초 포르투갈 업체 관계자를 면담하기도 했습니다.

화웨이가 경쟁업체 직원을 채용하는 과정도 수사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혐의는 올해 초 화웨이에 대한 기소에서는 포함되지 않은 것이라고 WSJ은 전했습니다.

앞서 뉴욕 동부지검과 워싱턴주 대배심은 지난 1월 말 금융사기, 기술절취 등의 혐의로 화웨이 및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을 기소한 바 있습니다.

이번 수사가 추가적인 기소로 이어질지는 불투명하지만 미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화웨이에 대한 압박은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전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