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故 장자연 추행' 전직 기자 무죄에 불복…"오늘 항소"

SBS 뉴스

작성 2019.08.28 15: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故 장자연 추행 전직 기자 무죄에 불복…"오늘 항소"
검찰이 배우 고(故) 장자연씨를 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전직 조선일보 기자 조 모 씨 사건에 대해 항소하기로 했다.

검찰은 28일 "관련 증거에 비춰 볼 때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돼 오늘 중으로 항소를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는 지난 22일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전직 기자 조씨에게 혐의가 입증되지 않았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당시 추행 행위를 봤다고 주장하는 유일한 증인인 윤지오 씨의 진술을 그대로 믿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

조씨는 2008년 8월 5일 장씨 소속사 대표 김 모 씨의 생일파티에 참석해 장씨를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파티에 동석한 윤씨의 증언 등을 바탕으로 작년 5월 조씨에 대한 재수사를 권고했고 한 달 뒤 검찰은 조씨를 불구속기소 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