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독도 방어 훈련 중지 요구…韓 "명백한 우리 영토"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08.25 13:53 수정 2019.08.25 14: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독도 방어 훈련 중지 요구…韓 "명백한 우리 영토"
일본 정부가 오늘(25일) 우리 해군의 독도 방어 훈련 중지를 요구했지만, 우리 정부는 "독도는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이를 일축했습니다.

외교부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측은 오늘 도쿄와 서울의 외교 경로를 통해 "다케시마는 일본의 고유 영토"라며 한국 해군의 이번 훈련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우리 측에 전달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 "극히 유감"이라며 "훈련 중지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항의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면서,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우리 해군은 오늘부터 이틀 일정으로 동해 영토수호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해군은 이번 훈련에는 해군·해경 함정과 해군·공군 항공기, 육군·해병대 병력이 참가한다고 밝혔습니다.

해군은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수호 의지를 다지기 위해 이번 훈련 명칭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명했습니다.

해군은 애초 지난 6월 독도방어훈련을 실시하려다가 한일 관계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미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