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독도방어훈련 전격 돌입…"예년 전력의 두 배 규모"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9.08.25 09:43 수정 2019.08.25 15: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軍, 독도방어훈련 전격 돌입…"예년 전력의 두 배 규모"
군이 오늘(25일) 오전부터 그동안 미뤄왔던 올해 독도방어훈련에 전격 돌입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를 선언한 지 사흘만으로, 대화와 외교를 외면하는 일본의 파상공세에 대응하는 두 번째 대응 카드로 해석됩니다.

해군은 "오늘부터 내일까지 동해 영토수호 훈련을 실시한다"며 "훈련에는 해군·해경 함정과 해군·공군 항공기, 육군·해병대 병력 등이 참가한다"고 밝혔습니다.

해군 등에 따르면, 이번 훈련에 투입된 해군과 해경 함정은 모두 10여 척, 육·해·공 항공기는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F-15K를 포함해 10대입니다.

특히 사상 처음으로 7천6백 톤급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을 포함해 해군 제7기동전단 전력과 육군 특전사가 참가했습니다.

2010년 창설된 제7기동전단은 세종대왕함을 비롯해 이지스 구축함 3척과 충무공이순신급 구축함 등을 보유한 해군의 최정예 전력입니다.

해군 관계자는 "최정예 전력인 제7기동전단이 육군 특전사와 같이 훈련에 투입된 것은 모든 역량을 다 투입해 우리 영토를 수호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체 투입 전력은 예년과 비교해 배 정도 확대된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해군 당국은 이례적으로 이번 훈련의 사진과 영상도 언론에 제공합니다.

1986년부터 상, 하반기로 나뉘어 실시돼온 독도방어훈련에는 통상 한국형 구축함 등 해군과 해경 함정, P-3C 해상초계기, F-15K 전투기 등이 참가해왔습니다.

군은 지난 6월 실시하려던 독도방어훈련을 한일 관계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미뤄왔습니다.

지난달 일본의 경제보복을 계기로 광복절 전후에 실시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기도 했지만, 최근 동해 기상 상황과 후반기 한미 연합연습 일정 등을 고려해 훈련 일정은 재조정됐습니다.

이번 훈련의 명칭은 작년까지 사용해온 '독도방어훈련' 대신 '동해 영토수호 훈련'으로 명명됐습니다.

해군은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훈련 의미와 규모를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훈련을 통해 독도 영유권 수호 의지를 드러내고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같은 사건이 반복되는 것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군의 강력한 '육해공 입체방어' 의지가 반영됐다는 뜻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