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사실상 '미사일급 방사포' 발사…김정은 현장 참관

SBS 뉴스

작성 2019.08.25 08:38 수정 2019.08.25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24일 북한이 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24일 북한이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시험발사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이날 발사 모습을 참관하고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신형 이미지 크게보기

신형 '초대형 방사포' 발사 모습으로 차륜형 발사대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된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사 참관 모습으로 우측에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보인다. 이미지 크게보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사 참관 모습으로 우측에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보인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방과학기술자들과 군수공업부문의 노동계급은 나라의 국방력 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세계적인 최강의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를 연구 개발해내는 전례없는 기적을 창조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최근 북한이 잇단 단거리 발사에 나선 이래 북한 매체에 '초대형 방사포'라는 무기 이름이 등장한 것은 처음으로, 사실상 '미사일급 방사포'로 보인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