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中 조치에 격분…"추가 관세 10%→15% 올릴 것"

트럼프, 中 조치에 격분…"추가 관세 10%→15% 올릴 것"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19.08.24 07:21 수정 2019.08.24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대통령은 예상대로 격하게 반응을 했습니다. 중국 필요 없다면서, 관세를 5% 더 높이겠다고 맞불을 놨습니다.

워싱턴에서 정준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정부의 조치에 격분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직접 대응에 나섰습니다.

오는 10월 1일부터 2천5백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현행 25%에서 30%로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음 달 1일부터 추가 관세 10%를 부과하기로 예고했던 3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도 15%로 관세를 올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정부에 대한 불만도 노골적으로 내보였습니다.

"중국이 필요 없고, 솔직히 중국이 없다면 훨씬 더 나을 것"이라며, "중국이 미국에서 수십 년 동안 해마다 엄청난 돈을 벌고 훔쳐 가는 것은 이제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 기업들이 즉시 중국에 대한 대안을 찾기 시작해야 한다며, 회사를 철수시키고 미국에서 제품을 만드는 것도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악관 참모들도 중국의 관세 부과 조치가 오히려 강경 대응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피터 나바로/美 백악관 무역 정책국장 : 중국의 이런 행동은 대통령의 단호한 의지를 더 강화시킬 뿐입니다. 중국은 미국의 무릎을 꿇려서 자신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가기를 바란다는 신호를 미국인들에게 다시 한번 보낸 겁니다.]

중국의 보복관세 부과 조치에 맞선 트럼프 대통령의 초강경 대응에 시장의 불안감이 커지면서 뉴욕증시도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