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나치랑 상관없는데?"…미국 모델, 전범기 티셔츠 입고 누리꾼과 '설전'

SBS 뉴스

작성 2019.08.22 18:04 수정 2019.08.23 09: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모델, 욱일기 티셔츠 입고 누리꾼과 '설전' (사진='charlottekempmuhl' 캡처)미국 모델 샬롯 캠프 뮬이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 '욱일승천기'(욱일기) 티셔츠를 입고, 이를 지적한 한국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욱일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승마를 즐기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습니다.미국 모델, 욱일기 티셔츠 입고 누리꾼과 '설전' (사진='charlottekempmuhl' 캡처)이 사진을 본 한 한국 누리꾼은 뮬의 티셔츠에 대해 "패션은 존중하지만, 팬으로서 말해야 할 것 같다"면서 "사진 속 티셔츠 모양은 나치와 같은 의미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뮬은 "이건 일본의 욱일승천기다"라고 답변했습니다.미국 모델, 욱일기 티셔츠 입고 누리꾼과 '설전' (사진='charlottekempmuhl' 캡처)미국인 뮬이 한일 역사 문제에 대한 지식이 부족했을 것으로 판단한 이 누리꾼은 "그건 나도 알고 있다"라면서 "그러나 욱일기는 한국에서 일본의 식민지배를 떠올리게 하므로 한국 사람들에게는 큰 상처다"라고 덧붙여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누리꾼의 말에 뮬은 다소 황당한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그는 "욱일기는 메이지 시대에 일본군이 처음 사용했고, 해군의 군함기로도 채택됐다"라면서 "한국 식민지배 전부터 존재했기 때문에 본질적으로 나치의 정치적 이념과는 다르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뮬은 "나는 일본말을 할 줄 알고, 당신보다 역사에 대해 많이 알고 있다"라면서 "미국과 영국, 프랑스도 국기가 존재하는 동안 식민지배를 했었는데, 그럼 이 국기들도 금지해야 하나? 매우 지루하고 한심한 논쟁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뮬의 답변을 본 누리꾼들은 "일본에 식민지배 당한 우리에게 역사를 가르치려고 드는 건가?", "만들어진 시기가 중요한 게 아니라 깃발의 상징에 문제가 있다는 얘기다" 등의 반응으로 분노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문제의 티셔츠를 뮬에게 선물한 남자친구, 그룹 비틀스 멤버 존 레논의 아들 션 레논도 "일본에서 자란 나는 욱일기를 보면 어린 시절이 떠오른다"라면서 "모든 사람은 각자 상징적인 것을 사용하는 데 자유로워야 한다"라고 두둔하는 댓글을 남겨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미국 모델, 욱일기 티셔츠 입고 누리꾼과 '설전' (사진='charlottekempmuhl' 캡처)(구성=신지수 에디터)
(사진=인스타그램 'charlottekempmuhl', 'sean_ono_lennon'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