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얼굴 공개된 장대호, 또 막말…"미안하지도 않고 반성도 안 해"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08.21 15: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른바 '한강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의 얼굴이 오늘(21일) 공개됐습니다.

장대호는 이날 오후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조사 받기 위해 압송되는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얼굴이 공개됐습니다. 신상 공개 결정에 따라 장대호의 얼굴은 가려지지 않았습니다.

장대호는 취재진 앞에서 시종일관 당당한 모습이었습니다.

장대호는 "(피해자) 유족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면서 "반성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는가 하면,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며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는 막말도 이어갔습니다.

경찰이 발언을 저지하자 "왜 말을 못하게 하느냐"며 반발하기도 했습니다.

마스크를 벗고 막말을 쏟아낸 장대호의 모습,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이은경)